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07.17 15:22

사회적 합의 파기,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파기,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를 위한
공무원·교원 공동 기자회견

 

'사회적 합의안' 파기하는 공무원연금 개악, 즉각 중단하라!

 

2009.7.13(월) 09:30 국회 본관 앞에서는 민주공무원노조 조합원 20여명을 비롯한 '올바른 공무원연금법 개혁 공동투쟁본부' 약 100여명이 모여 '사회적 합의 파기,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를 위한 공무원·교원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지난 7월6일, 국회 행정안전위 법안심사소위는 한나라당 및 자유선진당 소속 위원 6명만이 참여한 채, '사회적 합의' 형태로 제출되어 있는 공무원연금법 개정안 중 지급률을 1.9%에서 1.85%로 추가삭감키로 원칙적으로 합의하고, 차기 법안심사소위에서 처리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공무원연금법 개정 '사회적 합의안'은 연금개정의 안정을 위해 공무원노조·단체, 전문가, 시민단체, 정부 등이 총 24차례에 걸친 협의 끝에 마련한 것으로써 공무원의 기여금을 현행보다 무려 약 27%나 삭감하는 등 100만 공무원의 희생을 토대로 만들어진 방안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 행안위 일부 의원들은 연금기여율의 대폭적인 인상은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연금 지급률을 더 삭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연금공투본은 공무원연금법 개혁안의 국회 처리에 즈음하여 '국회가 그래도 뭔가를 고쳐야 제 역할을 다 한 것이다'라는 식으로 이것저것 건드려 보는 식의 개정논의는 연금제도를 더욱 혼란스럽게 하며, 그토록 어렵게 도출한 사회적합의를 무시하는 처사임을 오늘 기자회견을 통해 엄중 경고하였다.

 

기자회견이 끝난 뒤 국회에서 열릴 예정인 법안소위의 방청을 위해 국회로 들어가려고 하였으나, 행안위는 방청 자체를 거부하고 있으며, 한 사람도 들어갈 수 없다는 입장이며, 이에 참여한 소속단체 회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공무원 희생만 강요하는 지급률 추가 삭감 절대 반대한다!

'사회적 합의안' 파기하는 공무원연금 개악, 즉각 중단하라!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